기대출과다자추가대출, 신용불량자대출, 개인사업자 소상공인, 채무통합대환대출, 햇살론, 주부 연체자 대학생, 모바일, 무직자소액대출, 대출이자계산기, 전세자금대출한도, 직장인신용대출 한국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미국을 잡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앞서 예선 3경기에서 홈런 10개를 때린 미국의 강타선을 잠재우고 2020 도쿄올림픽과 대회 2연패를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미국을 5대 1로 제압했다. 선발 등판한 좌완 에이스 양현종(KIA 타이거즈)은 5⅔이닝을 10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한국프로야구(KBO)리그의 핵심 선수들로 구성된 한국 타선은 마이너리거 위주인 미국의 마운드를 시작부터 무너뜨렸다. 1회말부터 3점을 뽑아 기선을 제압했다. 김재환(두산 베어스)은 2사 1, 3루에서 오른쪽 담장을 넘긴 비거리 120m짜리 쓰리런 홈런을 쳤다. 이 경기의 결승타. 앞서 1회초 1사 만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긴 양현종은 타선의 지원에 힘을 냈다. 특히 수차례 누상에 득점 주자를 내보내면서도 맞춰잡거나 결정적일 때 삼진을 잡는 효율적인 피칭으로 미국 타자들을 돌려세웠다. 양현종은 1회 외에 2회 2사 2, 3루, 5회 2사 1, 3루 위기도 극복했다. 미국은 결국 홈런으로 점수를 만회했다. 6회초 선두타자 브렌트 루커는 양현종을 상대로 좌중간 담장을 넘긴 솔로포를 날렸다. 양현종은 이어진 2사 2, 3루 위기에서 이영하(두산 베어스)에게 마운드를 넘겨주고 내려왔다. 이영하가 남은 아웃카운트 하나를 삼진으로 잡으면서 양현종은 승리투수 요건을 확보했다. 한국은 3-1로 앞선 7회 2사 1루에서 김하성의 중전 2루타, 이정후(이상 키움 히어로즈)의 좌익수 왼쪽으로 흐른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9회초에는 마무리 조상우(키움)가 주자 2명을 내보내는 등 다소 불안한 투구를 했지만 무실점으로 승부를 매듭지었다. 앞서 올림픽 본선 진출권 1장을 놓고 경쟁하는 대만은 멕시코에 0대 2로 패했다. 이로 인해 한국의 올림픽 본선행은 한결 수월해졌다. 한국과 대만은 12일 오후 운명의 맞대결을 펼친다.김철오 kcopdkmib 기대출과다자추가대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대입전형의 수시 정시 간 통합, 수학능력시험의 절대평가 등을 골자로 한 대입제도개편안을 제시했다. 고교학점제 도입에 맞춰 학교 내신도 절대평가로 전환하고, 향후 대입개편 논의 과정에 기대출과다자추가대출